배너없음
미국-일본-인도, 내년 연합 해상훈련서 대잠수함 작전에 초점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7-01-02 (월) 10:36

US-Japan-India naval exercise to focus on anti-sub warfare



심성원
YTN 영어뉴스팀 선임 에디터
maatheyoung@gmail.com


미국과 일본, 인도가 내년에 인도양에서 실시하는 ‘말라바르’ 해상훈련에서 대(對)잠수함작전 훈련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 이는 중국의증강된 잠수함 전력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해석된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인도를 방문한 조지프 오코인 미국 제7함대 사령관은 양국이 이미 상당히 포괄적이면서도 최고의 전력이 투입된 바 있는 말라바르 해상훈련을 새로운 개념의 대잠수함 작전과 더불어 더욱 개선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진행되는 말라바르 훈련에 어떠한 새로운 방식을 도입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오코인 사령관은 현재 미국은 P-8A 대잠수함초계기를, 인도는 P-8I 대잠초계기를 보유,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내년 훈련에 이들을함께 출격시켜 잠수함 수색 작전을 펼칠 것”이라고 대답했다.

지난해 7월 인도정부는 보잉사가 제작한P-8I ‘넵튠’ 대잠초계기 4대를 추가로 구매하기 위한 10억불의 예산을 승인하였는데, 이 항공기들은 향후 3년에 걸쳐 인도 해군에 배치되어 인도양까지 전진 배치된 중국의 잠수함들을 견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도는 이미 2010년에 8대의 P-8I를 21억불에 구매한 바 있는데 이들 모두 실전에 배치되어 있다.

P-8I 넵튠은 미국 해군이 사용하는 P-8A ‘포세이돈’ 대잠초계기를 인도 실정에 맞춰 변형한 것으로 이 기종에 사용된 상당 부분의 전자시스템을 국산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코인 사령관은 또 “대잠수함 훈련이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며 이를 말라바르 훈련에서기대하고 있다”고 말하며 이들 3국 외에 다른국가들의 훈련참여는 해당 국가지도자들의 결정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나는 이러한(다른 국가들의 참여) 방안은미국과 인도, 일본의 지도자들이 결정해야 할문제라고 생각한다. 3개의 커다란 민주국가들이 해상훈련을 함께한다는 것은 (역내 안보에)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며 나는 이 점을 기쁘게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07년에는 호주도 일본과 함께 말라바르훈련에 참여했는데 중국의 강력한 항의로 인해 그 이후로는 훈련에 불참해 왔다. 오코인은 또 올해 말라바르 훈련은 인도양에서 전개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일정을 포함한 세부적인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말했다. 미국 제7함대는 제2차 세계대전 때부터 아시아 지역의 해상을 순시해왔는데 순시지역은 일본에서부터 인도까지를 포함하고 있다.

한편 인도의 순일 란바 해군참모총장이 일본의 군지도자들을 만나기 위해 지난해 12월도쿄를 방문했다. 란바 참모총장의 일본방문 목적은 “현재 양국 해군의 협력을 공고히 하고새로운 협력 방안을 개척하기 위한 것”이라고 인도 언론들은 보도했다. 일본과 인도간의 국방 분야 협력은 강력하게 구축되어 있으며 해군의 교류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이러한 협력은 양국이 포괄적인안보 분야 대화를 정례화한 2001년도부터 시작되었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2007년, 2009년, 2014년에 말라바르 연합훈련에 참가한 이후 2015년부터는 훈련참가를 정례화 했다.

Next year’s edition of the annual U.S.- Japan-India trilateral exercise, codenamed “Malabar,” is said to largely focus on antisubmarine warfare, in an apparent move by the three allies to contain China’s expanding submarine capabilities.

Next year‘s edition of the annual U.S.- Japan-India trilateral exercise, codenamed “Malabar,” is said to largely focus on antisubmarine warfare, in an apparent move by the three allies to contain China’s expanding submarine capabilities.

According to India’s media reports, Vice Admiral Joseph Aucoin, the commander of the U.S. Seventh Fleet, said during his visit to India in December that the United States and India are planning to upgrade their already expansive and top-level Malabar naval exercise, in which Japan has now become a permanent partner, with a renewed thrust on anti-submarine warfare operations. When asked what will be new in the exercise for 2017, Aucoin pointed out that India and the United States now deploy similar anti-submarine aircraft, P-8Is and P-8As, respectively, and said, “I would like to have two of those aircraft working together and to hunt submarines.”

Last July, the Indian government approved the purchase of four additional Boeing P-8I “Neptune” aircraft at a cost of US$1 billion. They are expected to be deployed by the Indian Navy over the next three years amid increasing forays by the Chinese underwater vessels in the Indian Ocean. In 2010, India already purchased eight P-8Is at US$2.1 billion, which are now all in service for the Navy.

The P-8I Neptune is an India variant of the U.S.’s P-8A ‘Poseidon’ anti-submarine warfare and maritime patrol aircraft. The Indian version replaced many the U.S. electronic systems with indigenous ones. Aucoin was also quoted as saying, “Antisubmarine warfare is one I think will be veyr beneficial, so I am looking forward to it in Malabar.” He added that a decision on any other countries participation will depend on the leadership of these countries. “I think that is for my leadership, also for the leadership in India and Japan to decide. It rea lly helps -- three of the largest democracies, their naval forces working together. I am very happy with this,” he said commenting on the current format of the exercise.

In 2007, Australia was included along with Japan in the exercise. But a strong protest from China resulted in its withdrawal. In 2015, Australia expressed its interest in participating in the Malabar exercise again. Aucoin also said the three-way exercise will be held in the Indian Ocean next year, but the place or date has yet to be decided. The U.S. Seventh Fleet has patrolled Asia’s waters since World War II. Its coverage area extends from Japan to India.

Also in December, India’s Navy chief Admiral Sunil Lanba visited Japan and met Japanese military leaders “to consolidate existing maritime cooperation initiatives as well as explore new aven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ccording to the Indian media reports.

Bilateral defense cooperation between Japan and India is known to be robust and primarily focuses on maritime cooperation.

The cooperation was institutionalized with the launch of the India-Japan Comprehensive Security Dialogue which was initiated in 2001. The Japanese Maritime Self-Defence Force participated in the Malabar exercise in 2007, 2009, 2014 before becoming a regular member in the exercise in 2015


   

 

본사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96파크뷰타워 208호 (사)21c안보전략연구원

서울연락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157길14-8 우신빌딩104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 02284 / 발행인 : 박정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라10600 / 대표전화 : 02-6953-0041, 031-727-8105 / 팩스 : 02-6953-00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하

군사저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군사저널. All rights reserved.